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Close

출간 도서

도서 상세보기

뒤로가기
인문학 개념어 사전 2
역사・사회・자연
저자 김승환 역자/편자
발행일 2022.01.15
ISBN 9791159056536
쪽수 718
판형 신국판 무선
가격 45,000원
서점 바로가기

인간의 존재론적 본질을 총체적 해석

이 책은 ‘인간이란 무엇인가?’에 대한 답이다. 인간 누구나 쉬우면서도 어려운 이 문제를 생각한다. 하지만 완전한 답은 없다. 저자 역시 없는 답을 찾아 사막을 걷듯이 헤맨다. 인간존재를 이해하려면 인간의 생각과 표현인 문학, 철학, 예술을 알아야 하고 인간 삶의 궤적을 이해하려면 실제 사건인 역사를 알아야 한다. 그뿐일까? 인간 자체가 어떻게 구성되었는지는 생물학, 화학이 답을 해주고 인간을 둘러싼 물리적 조건은 물리학이 답을 해준다. 인간이 함께 사는 방법에 관해서는 사회학, 심리학, 정치학이 필요하다. 결국 ‘인간이란 무엇인가?’를 알고자 하면 인문학을 중심으로 과학, 사회학, 종교 등 거의 모든 영역을 알아야 한다. 그러니까 『인문학 개념어 사전』의 저술 의도는 인간의 존재론적 본질을 총체적으로 해석하는 것이다.


인간이란 무엇인가?

이 물음에 정답은 있을 수 없다. 하지만 모든 사람은 ‘인간이란 무엇인가?’를 묻는다. 그 물음을 더 정확하게 말하면 ‘나는 무엇이고 나는 누구인가?’일 것이다. 존재론적 불안을 안고 사는 유한한 존재 인간 누구나 이 물음을 묻고 또 묻는다. ‘나는 누구인가?, 인간은 무엇인가?, 문명과 문화와 사회는 어떤 것인가?, 인간은 무엇을 생각하고 무엇을 느낄 수 있는가?, 우주는 왜 생겼는가? 시공간은 무엇인가? 인간은 어디에서 와서 어디로 가는 것인가? 인간의 삶은 가치 있는 것인가?’ 등을 최대한 잘 설명하는 것이다. 저자는 “미래에 지구와 우주에 살게 될 미지의 존재에게 인간의 사유를 전한다”는 초시간적 대화의 상황을 설정하고 각 개념을 기술할 때 인간의 보편성, 필연성, 객관성을 최우선 했다고 말한다. 그것은 사유의 총체성이다.


총체적 관점에서 설계되고 13년간 기술된 『인문학 개념어 사전』은 문학, 역사, 철학, 예술을 중심으로 문화, 사회, 자연, 과학의 중요한 개념을 최대한 정확하게 설명한 사전 형식의 글이다. 약 700여 항목으로 구성되었으며 1권-논리ㆍ사상ㆍ철학, 2권-역사ㆍ사회ㆍ자연, 3권-문학ㆍ예술ㆍ미학으로 나누어 출판되었다. 저자는 일정하게 기술할 때 개념간의 균형을 유지할 수 있다고 판단하고 모든 항목을 2,200자 전후로 기술했다. 이런 형식적 특징과 함께 내용적 특징은 원 개념을 정확하게 기술하면서 역사적으로 축적된 지식과 저자의 해석을 가미했다는 점이다. 

저자는 총체적 기술에 대한 필연적이고 내적인 소망을 피력하고 있다. 그 말은 이런 총체적 기술이 아닌, 분과 학문의 관점에서 인간을 설명하는 것은 종합적이지 않고 통일적이지 않다는 뜻이다. 그것은 또한 총체적 기술만이 훌륭한 인간학 또는 인문학이라고 할 수는 없겠지만 적어도 총체적 시각에서 인간을 기술하는 것은 반드시 필요하다는 생각일 것이다. 총체적이란 하나의 관점이 아닌 다원적이고 유기적인 관점이라는 뜻이다. 그러므로 『인문학 개념어 사전』은 인간을 이해하기 위하여 꼭 필요한 개념을 설정하고, 그 개념을 보편적이면서 총체적으로 기술한 책이라고 할 수 있다.


『인문학 개념어 사전』의 관점

한 개념에는 독창적 사상과 일반적 지식이 결합되어 있다. 이때 중요한 것은 ‘왜 이런 개념이 생겨났을까?’에 대한 반성이다. 그래서 저자는 이렇게 말한다. <칸트의 개념을 기술할 때는 칸트가 되어야 했고, 주희(朱熹)의 개념을 기술할 때문 주희가 되어야 했다. 심지어 히틀러가 되어 <나의 투쟁>을 읽기도 했다. 가령 칸트의 순수이성을 기술할 때는 칸트의 『순수이성비판』을 읽기도 하지만, ‘왜 칸트가 순수이성을 생각하게 되었을까?’에서 시작하여 전후의 맥락과 형성의 과정을 자기만의 방식으로 사유하는 것이다. 결국 플라톤으로 거슬러 가고, 비트겐슈타인에게도 내려오는 종횡의 사유가 필요했다. 콰인(W.V. Quine)으로 한용운을 해석하다가 하이젠베르크로 모차르트를 이해해야 했다. 당연히 어려운 일이어서 하나의 개념도 완벽하게 알 수는 없었다. 그래서 가능한 시간과 공간을 넘는 객관성과 보편성의 용광로에서 용해하여 기술했다.


『인문학 개념어 사전』의 구성

『인문학 개념어 사전』은 확장성 기본 텍스트(multi-basic text)이고 다양한 조합과 다각적 응용(應用)이 가능하도록 설계되었다. 이를 위해서 몇 가지 규칙을 지켰다. 먼저 그 개념이 생성된 기원과 본질을 서술한 다음 반드시 들어가야 할 의미와 들어가지 않아야 할 의미를 가려냈다. 그리고 사전의 기능에 충실하도록 개괄적으로 설명하면서 일관된 체제를 갖추었다. 아울러 서술의 보편성, 객관성, 함축성, 예술성, 완결성을 추구했다. 모든 개념은 서, 기, 승, 전, 결의 5단 구성이며 한국어 2,200자(영어, 라틴어, 중국어, 한자어 등 제외) 분량으로 서술했다.


『인문학 개념어 사전』의 기획

하나의 관점에서 어떤 개념을 보면 올바로 보이지 않는다. 가령 문학의 리얼리즘(Realism)과 고전철학의 리얼리즘은 의미가 다르다. 그러므로 맥락과 차이를 분별해야 한다. 이 책의 주제는 인간학이고 인간학은 자연학이다. 그래서 인문학과 천문학(자연학)은 하나일 수밖에 없다. 그런데 근대에 들어 학문도 전문화되고 세분화되면서 종합적이고 통섭적인 관점이 사라졌다. 그리하여 문학, 역사학, 철학, 논리학 등 분과학문으로 나뉘어졌다. 저자는 이런 상황을 극복하고자 인문학과 천문학(자연학)에 대한 총체적 기술을 목표로 설정했다. 인류가 축적한 지식을 객관타당하게 정리하고 보편적으로 기술하는 것이 이 책의 의도이다.


『인문학 개념어 사전』의 독자

『인문학 개념어 사전』의 독자는 모든 사람이다. 그러나 내용은 쉽지 않다. 그래서 특정한 사람들을 위한 책으로 오인될 수 있지만 그렇지 않다. 내용이 어려운 것은 개념 자체가 어렵기 때문이다. 그리고 함축적으로 기술되었기 때문이다. 책의 느낌이 무거운 것은 인류의 운명을 다루었기 때문이다. 『인문학 개념어 사전』은 기본 텍스트이기 때문에 이 텍스트를 풀어서 쉽게 쓸 수도 있고 필요한 항목을 자기방식으로 정렬하여 읽을 수도 있다. 모든 사람을 잠재적 독자로 설정한 것은 인간은 누구나 자기 존재를 알고 싶어 하는 본성에 근거했다. 자기 존재와 인간과 자연에 대하여 생각하면서 읽고 읽으면서 사유하는 책, 이것이 독자를 위한 제언이다.


『인문학 개념어 사전』의 확장

이 책은 사전의 기능을 우선한다. 하지만 저자만의 관점이나 이론도 있기 때문에 사전의 기능을 넘어선다. 그러므로 인문학을 총체적으로 기술하는 것이면서 인문학 관점에서 인간과 자연을 설명하는 ‘인문학총람’의 성격이 있다. 저자가 말하고 있듯이 『인문학 개념어 사전』은 인간학을 중심으로 하는 인문학의 가장 중요한 항목으로 구성되어 있다. 앞으로도 심층적이고 세분화된 항목을 계속하여 기술할 예정이다. 2053년까지 1만 항목을 기술하는 것이 최종 목표다. 과연 가능할 것인가? 하나의 관점에서 1만 항목을 기술한다면 역사적으로 유례가 없을 것이다. 물론 저자는 이런 목표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위기지학(爲己之學) 즉 자신을 위한 목표가 중요하다고 말한다. 자신을 위한 목표란 한 생애에 자기 존재를 이해하고 깊이 깨우치는 길일 것이다.


디지털시대의 글쓰기와 글읽기

『인문학 개념어 사전』은 디지털시대의 텍스트 생산에 적합한 체계로 구성되었다. 이 기본텍스트는 다양하게 조합되고 응용될 수 있다. 이렇게 기획되고 기술된 이유는 사유의 디지털화가 되어야만 인문학과 주변 영역을 총체적으로 통섭할 수 있기 때문이다. 천 개의 고원에서 유영하는 사유에서는 경계가 없고, 중심이 없다. 그리고 텍스트의 생명력은 현실과 가상을 오고 갈 때 강화된다. 저자는 서문에서 이렇게 말한다. “45년 걸린 이 작업을 머지않아서 메타인간(Meta-human) 또는 인공지능(AI)은 단 45초에 끝낼 것이다.” 그렇다면 이 작업은 무슨 의미가 있는 것인가? 지식생산의 과정에서 메타인간의 45초와 현생인류의 45년은 같은 값이지만, 그 의미는 완전히 다르다. 이 책은 현실의 현생인류가 미래의 메타인류에게 보내는 메시지다.

서문    5

나비효과·카오스이론    12

이기적 유전자    15

마키아벨리즘    18

구텐베르크·금속활자    21

호명    24

언어 민족주의    27

인쇄자본주의    30

중화주의    33

심상지리    36

룸펜 프롤레타리아    39

하얀 가면    42

상징자본    45

아비투스    48

디스토피아    51

제2의 자연    54

운명론    57

문화유전자 밈    60

실험의학    63

석가모니 고타마 싯다르타    66

하위주체    69

탈중심주의    72

뉴턴역학·고전역학    75

패러다임    78

오리엔탈리즘    81

포퓰리즘    84

표현의 자유    87

창조계급    90

디아스포라    93

문화다양성    96

우리 안의 파시즘    99

내부식민지    102

초민족주의    105

독사[부르디외]    108

감정연금술    111

상징폭력    114

상상의 공동체    117

근대·근대성    120

만국의 노동자여 단결하라    123

대중문화이론    126

국민국가 / 민족국가    129

대화혼    132

문화사회    135

죽음 충동    138

문화자본[부르디외]    141

의학적 시선    144

일차원적 인간    147

지동설 / 태양중심설    150

진화심리학    153

집단무의식    156

열린 사회    159

아니마 아니무스    162

연극성 인격장애    165

아마추어 지식인    168

방어기제    171

무정부주의    174

민족지    177

적자생존     180

문화산업[프랑크푸르트학파]    183

비잔틴제국    186

시뮬라시옹 시뮬라크르     189

상징적 동물     192

촘스키의 선전모델     195

분서갱유     198

천국은 꾸며낸 동화일 뿐이다     201

지하드     204

트라우마     207

군자불기     210

게임이론     213

마녀사냥     216

유토피아     219

보이지 않는 손     222

개신교 윤리와 자본주의 정신     225

문화혁명     228

체 게바라     231

무사도    234

자기 땅에서 유배당한 자들    237

동물해방     240

이기적 자살    243

카리스마    246

경국지색    249

춘추대의    252

대타자·소타자    255

화이관    258

주이상스    261

소중화주의    264

실재계    267

문화적 헤게모니    270

의사소통행위이론    273

세계체제론    276

아버지의 이름    279

주체재분열    282

국가주의    285

종교개혁    288

악의 평범성    291

결혼동맹    294

상호부조론 - 진화의 요인    297

집합    300

젠더수행성     303

사회학적 상상력     306

아노미[뒤르켐]     309

양자역학     312

동일성의 폭력[레비나스]     315

불확정성의 원리     318

빅뱅이론 / 우주팽창이론     321

젠더     324

실제의 공동체     327

내성 / 분트의 자기성찰     330

혁명     333

제국주의     336

호모루덴스     339

성찰적 근대화     342

나폴레옹     345

십자군전쟁     348

콜럼부스     351

산업혁명     354

칭기즈 칸     357

공통조상     360

히틀러     363

진시황     366

중립진화     369

공자     372

대동아공영권     375

운명의 수레바퀴     378

탈아입구 탈아론     381

메이지유신     384

한자문화권     387

불안장애     390

공포증 포비아     393

정신분열증     396

커피하우스     399

신경증     402

심인반응     405

자연선택     408

정신증     411

우울증 우울장애     414

아시아적 생산양식     417

돌연변이     420

전체주의의 기원     423

신해혁명     426

공황장애     429

리비도     432

원본능·자아·초자아     435

프로이트     438

원죄[기독교]     441

학문     444

제2차 세계대전     447

하데스 음부     450

사대주의     453

러시아혁명     456

거울단계     459

티베트 사자의 서     462

인류의 출현     465

창조론     468

빙하기     471

로마제국     474

신석기혁명·농경사회     477

복잡계     480

메소포타미아문명     483

특수상대성이론     486

무함마드 / 마호메트     489

석기시대     492

천동설     495

드레퓌스 사건     498

파리코뮌     501

제1차 세계대전     504

현생인류 아프리카기원설     507

예수 그리스도     510

중일전쟁/청일전쟁     513

만유인력·중력     516

문명     519

러일전쟁     522

인공지능 AI     525

빅데이터     528

행동주의·파블로프의 개     531

일반상대성이론     534

프랑스대혁명     537

사물인터넷     540

블랙홀     543

진화론     546

정신분석     549

열역학·에너지보존법칙     552

원자     555

호모 에렉투스     558

역사     561

지식의 고고학     564

DNA/디옥시리보 핵산    567

딥러닝/심층학습     570

위험사회     573

극기복례    576

문화제국주의    579

비단길     582

집단기억    585

기억     588

초끈이론     591

문화상대주의     594

기억투쟁     597

망각     600

현재·과거·미래     603

문화적 기억    606

정한론     609

인간[신체]    612

중국어 방 논증    615

마음    618

지능     621

튜링테스트    624

무한     627

민족    630

자본주의     633

분자     636

시간    639

민족주의    642

원형감옥     645

유전자     648

공간    651

시공간     654

과학주의    657

호모 사피엔스/현생인류     660

죽음의 공포     663

영원    666

4차 산업혁명    669

저승·내세    672

이율배반    675

통 속의 뇌    678

엔트로피    681

의미론    684

검증주의    687

인지심리학    690

인지과학    693

기능주의[철학]     696

자연주의[철학]    699


인문학 개념어 사전 찾아보기     702

인문학 개념어 사전 총목록     713


김승환 金升煥, Kim Seung-hwan

1954년생, 충북대학교 국어교육학과 문학사(1981), 서울대학교 대학원 국문과 석사(1983) 및 박사(1990). 폴란드 바르샤바대학교(Warsaw University) 강의 및 연구 객원교수(1995~1996), 미국 듀크대학교(Duke Uinversity) 강의 객원교수(2001~2002), 미국 USC대학교 방문교수·중국 수인대학 강의교수(2015~2016), 한국민예총, 한국작가회의, 민교협 등 활동, 충북대학교 교수(1986~2020).

TOP